펜션갤러리

바다여 당신은 / 이 해 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섬인섬 작성일12-11-13 23:45 조회1,886회 댓글0건

본문

내가 목놓아 울고 싶은건
 가슴을 뒤흔들고 가버린
 거센 파도 때문이 아니다
한 밤을 보채고도 끊이지 않는
목쉰 바람소리 탓도 아니다

  스스로 어둠을 울다
빛을 잃어버린 사랑의 어둠

 죄스럽게 비좁은 웃음으로 용서하는 바다여
커다란 웃음으로 용서하는 바다여
 저 안개 덮인 산에서 어둠을 걷고
  오늘도 나에게 노래를 다오

세상에 살면서도 우리는 서투른 이방인

  언젠가는 모두가 쓸쓸히 부셔져갈
    한 잎 외로운 혼임을
바다여 당신은 알고 있는가

    영원한 메아리처럼 밁은 여운
어느 피안 끝에선가 종이 울고 있다

      어제와 오늘 사이를 가로누워
  한번도 말이 없는 묵묵한 바다여
잊어서는 아니될 하나의 노래를 내게다오

  당신의 넓은 길로 걸어가면
    나는 이미 슬픔을 잊은
 행복한 작은배 이글거리는 태양을
화산 같은 파도를 기다리는 내 가슴에
              불지르는 바다여

      폭풍이 뚫고 가게 해다오
돛 폭이 찢기워도 떠나가게 해다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2017 섬인섬펜션
홈페이지제작 :